소아치과 > 일반진료

본문 바로가기

소아치과

    소아치과 > 일반진료

본문

어린이 치아 관리
두상이 작은 요즘 아이들은 치열이 고르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단 것을 좋아하므로 충치가 생기기 쉽습니다.

치아가 나오면서부터 영구치가 날 때까지 관리하고 치료하는 시술입니다. 치아가 나기 전부터 보면 치아가 나올 자리의 잇몸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잇몸에서 이가 나려고 준비하는 시기로 잇몸 마사지를 자주 해 주면 혈액순환이 잘 되어 잇몸이 튼튼해지고 건강한 유치가 나옵니다. 마사지할 때는 엄마 손가락을 아기 입안에 넣고 가볍게 문지르거나 가제 손수건으로 두드려주면 됩니다.

돌이 지나면 가급적 우유병을 떼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떼기가 어려울 경우 보리차를 주거나 이것도 힘들다면 잠이 든 후 거즈를 이용해서 치아를 닦아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가 나면 바로 유아용 칫솔로 이를 닦아주며, 수시로 입 안을 들여다보고 이에 하얀 반점이 생기면 바로 충치 치료를 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 6세 무렵 첫 영구치인 큰 어금니가 젖니 뒤로 나면, 실란트(치면열구전색)를 해서 충치를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초등학교에 들어간 후에도 저학년은 혼자 양치질하기 하기 어려우므로 올바른 양치질 방법을 가르치고 꼼꼼하게 검사해야 합니다. 방학 때마다 치과에 데려가서 정기검진을 하고 불소도포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린이 레진치료

기존 치아와 비슷한 색상을 가지고 있어서 심미적으로 우수하며, 금이나 아말감보다 치아 삭제량이 적어서 치아를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재료입니다.

어린이 크라운(SS Crown)

광범위한 충치가 있는 어린이의 어금니,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 치아의 형성이 덜 되었을 때(법랑질 혹은 상아질 이형성증), 치아가 깨졌을 때 유치를 씌워주는 술식입니다. 보통 기성품의 크라운을 씌워주고, 영구치가 맹출하여 빠질 때까지 사용하게 됩니다.

간격유지장치(SM)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유치가 일찍 빠졌을 경우에 유치의 공간을 유지해주는 장치입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는 영구치가 날 자리가 모자라서 이가 날 때 겹쳐지거나 비뚤게 날 수 있습니다.

불소도포

불소는 FDA에서 필수 영양소의 하나로 분류하였으며, 적절한 불소는 충치 예방에 가장 효과가 높은 원소로 알려졌습니다. 불소는 가정에서 부모의 도움으로 이용하는 방법과 치과에서 의사의 도움을 받아 시술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소아교정

소아교정 치료란 발육하는 치열에서 근육, 뼈, 치아체계에 변화를 주어 이상적인 교합(맞물림)을 유도해 나가는 술식을 말합니다. 어린이의 협조가 많이 필요하고 바른 이를 가지기 위해 2차 교정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어린이 교정은 훗날 부정교합을 일으킬 수 있는 소지가 있는 경우를 예측하여 원인요소를 제거해주는 것으로 부족한 치아 맹출 공간을 만들어 주거나, 성장과 발육을 이용하여 골격의 과잉성장 및 열성장 등을 치료하는 것을 말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닫기]